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일본노조들 대한민국 수도서울 광화문 광장 점령

기사승인 2016.12.17  12:40:18

공유
default_news_ad1

- ‘박근혜하야’위해 일본공산주의혁명세력까지 불렀다—‘구한 말’ <을사오적>뺨치는 좌파들

11월 12일(토)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대통령 하야요구 집회’가 있었다. 각 언론과 야당은 국민의 민심이 폭발했기에 박근혜 대통령이 즉각 하야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그렇다면 과연 국민의 민심이 폭발한 것일까?

광화문에 등장한 일본 노조단체 회원들.

이 집회 참가자들 중 매우 낯선 깃발을 들고 있는 대규모의 인원들이 관심을 끌었다. 이들은 일본의 전일본철도노동조합연맹합회(이하 ‘JR연맹)의 회원들이었다. 

2010년 2월 일본 경시청은 JR연맹에 공산주의 혁명을 추구하는 자들이 침투해 있다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이에 대해서 당시 사토 츠토무 중의원이 제174회 국회에서 당시 하토야마 유기오 수상에게 질문하자 총리도 JR연맹에 상당히 많은 공산주의자들이 침투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8월 3일 제175회 예산위원회에서 하리자와 카츠에이 중의원이 JR연맹의 간부가 민주당의 비레대표로 출마한 것에 대해 지적하자 나카노 히로시 국가공안위원 회장은 공산주의자들이 침투해 있는 단체이기에 후보자의 자격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일본 철도노조 다나카 위원장은 천지일보(인터넷 ‘뉴스천지’)와의 인터뷰에서 “오늘 한국에서의 총궐기대회에 동참해 힘을 모으기 위해 왔다”며 “일본 철도노조는 13년 전부터 한국 민주노총과 연계해 매년 11월 모여서 회의도 같이 하고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전국의 다른 분야 노동자들에게 제안해서 함께 왔다고 덧붙였다.

지난 12일 집회에 모습을 드러낸 일본내 공산주의 혁명을 추진하는 단체로 분류되는 JR총련 회원들의 모습.

그는 “일본 철도는 민영화가 됐지만 노조는 남아서 아베 정권과 투쟁하고 있다”며 “일본은 노동자 탄압이 더 심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일본 노동운동이 살아나서 노동자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아베 정권은 미일 군사동맹을 맺고 동아시아에서 전쟁을 시작하려고 하는데, 이를 반대한다”고 말했다. 

천지일보의 인터뷰 전문을 보면 반정부 시위를 전문으로 하는 단체로 미일 군사동맹을 반대하는 등 중국과 북한의 입장을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단체인 것을 잘 알 수 있다.

이 단체가 따르는 혁명적 공산주의자동맹의 강령은?  

우리 혁명적 공산주의자동맹의 목적은 단 한가지, 바로 이 노동자계급의 자기해방투쟁의 전면적인 관철과 그 완전한 승리에 있다. 즉, 자본주의/제국주의의 완전타도-프롤레타리아 세계혁명의 완수와 계급사회의 폐지, 진정한 인간적인 공동사회-공산주의사회의 건설이다.

일본혁명의 승리는 조선반도의 남북분단타파/혁명적 통일을 지향하는 조선 프롤레타리아트의 투쟁과 연대하고, 또한 중국 스탈린주의 타도를 지향하는 중국 프롤레타리아트의 투쟁과 연대해야 쟁취할 수 있다. 그리고 이 승리는 제국주의의 총본산인 미국제국주의 타도를 위한 미국노동자계급의 역사적 궐기와 결합하여 오늘날의 대공황을 프롤레타리아 세계혁명의 승리로 전화시키는 돌파구가 된다.

우리의 기본정신은 마르크스와 엔겔스가 ’공산당선언’ 말미에 기록한 다음의 말에 있다. “공산주의자는 자신들의 견해와 의도를 숨기는 것을 경멸한다. 공산주의자는 자신들의 목적을 지금까지의 모든 사회질서의 폭력적 전복에 의해서만 달성할 수 있다는 것을 공공연히 선언한다. 지배계급이여, 공산주의혁명 앞에 벌벌 떨라! 프롤레타리아는 이 혁명에 있어서 쇠사슬 이외에 잃을 것은 그 아무것도 없다. 프롤레타리아가 획득해야 할 것은 전세계이다. 만국의 프롤레타리아, 단결하라!”

폭력 공산혁명을 추구하는 일본 극좌단체가 광화문에서 한국 대통령 하야 외쳐 !? 

한마디로 폭력혁명을 통해서 자유진영인 일본과 한국을 전복시키고 공산주의 세계를 만들겠다는 것이 JR연맹의 세계관인 것이다. 대한민국 국민이 뽑은 박근혜 대통령을 끌어내리기 위해서 일본의 극좌단체까지 광화문에 불러 들였다는 것은 국민들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박근혜 하야 집회 참석한 일본 노조 회원들 가슴에 박근혜 하야 스티커가 붙어있다.(사진 구글링)

이날 집회를 주최한 단체들은 광화문에 100만 명이 모였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일본의 공산주의 혁명세력까지 총동원한 것을 감안한다면 직접적으로 북한의 지령을 받는 조총련 세력들도 대거 참가했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구한말, 일본의 불량배들은 광화문을 넘어 ‘명성황후’ 시해하였다. 

박근혜 대통령을 끌어내리기 위해서 공산주의 혁명을 추구하는 일본단체까지 이순신 장군이 서 있는 광화문 한 복판으로 끌어들인 것이기에 이날 집회를 주최한 집단은 반역의 무리로 전락하게 된 것이다. 이날 집회를 주관한 단체들은 일본의 공산주의 혁명세력들까지 광화문으로 불러들여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외치게 한 이유에 대해서 국민들에게 설명을 해야 할 것이다. [통일오도신문/공동취재 글로벌디펜스뉴스 성상훈, 통일오도신문 채병희 기자 -사진= 구글]

(썬데이한국 공유)

천지인 기자 chunjiinla@gmail.com

천지인 기자 chunjiinla@gmail.com

<저작권자 © 천지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