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日정부, 한국 반발로 사도 광산 세계문화유산 추천 보류"-요미우리

기사승인 2022.01.21  03:19:31

공유
default_news_ad1

- 한국 등 반발로 등재 가능성 희박하다고 판단…2024년 재추진

일본 니가타현 사도 광산 내 기타가와 선광장 터 (사도 광산)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이 이뤄진 니가타현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지 않을 전망이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0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정부가 사도 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방안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정 중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본 정부는 사도 광산을 추천해도 한국 등의 반발로 내년에 열리는 세계문화유산위원회에 등록될 전망이 없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다음 주께 정식으로 결정한다.

매체는 세계문화유산위원회는 한번 불가하다고 판단한 추천 후보를 다시 등재한 경우는 없었다며 일본 정부는 2024년 이후 등재를 목표로 한다는 방침이라고 전했다. 

유네스코는 지난해부터 세계기록유산에 관련국들의 이의 제기가 가능하도록 하고 결론이 날 때까지 등재하지 않는 제도를 도입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중·일 전쟁 중 일본군이 벌인 만행인 난징대학살 관련 자료를 세계기록유산에 등재하는 것을 막기 이런 제도 변경을 주도했다. 

이와 관련 매체는 이번에는 일본이 반대 입장이 되고 한국이 반발하는 가운데 사도 광산 등재를 추진하면 국제사회의 신뢰를 잃을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했다고 전했다. 

일본이 일제 조선인 강제 징용 현장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해 한국 정부와 대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일본 정부는 2015년에도 군함도가 포함된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을 세계유산에 등재했다. 당시 강제 동원 희생자를 기리는 전시시설을 현장에 마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는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고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가 이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다.

한국 정부는 현재까지도 군함도의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관련해 일본 측에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뉴스1

편집국 chunjiinla@gmail.com

편집국 chunjiinla@gmail.com

<저작권자 © 천지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