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北미사일 발사에 좁아진 文대통령 촉진자 역할 '사면초가'

기사승인 2019.07.28  04:41:59

공유
default_news_ad1

- 러 영공 침범에 日 갈등까지…외교정책 시험대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김현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로 사면초가에 몰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만남을 주선하며 '촉진자' 역할로 주목 받은지 불과 한달도 안된 상황이라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노력에 차질이 생길지 눈길이 쏠린다.

여기에 중국과 러시아의 공조 속 러시아의 영공 침범이라는 이례적 사태에 일본과의 갈등도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등 문 대통령의 외교정책이 시험대에 올랐다.

북한은 지난 25일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쏘아 올리는 등 도발을 감행했다.

이는 지난달 말 남북미 정상 대화 이후 2~3주 내에 추가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지만 무산된 상황에서 발생한 일이라 주목된다.

특히 북한은 이틀 연속 대남공세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북한은 전날(26일) 남한 당국에 대해 거침없이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남조선 당국자들이 세상 사람들 앞에서는 '평화의 악수'를 연출하며 공동선언이나 합의서 같은 문건을 만지작거리고 뒤돌아 앉아서는 최신공격형 무기 반입과 합동군사연습 강행과 같은 이상한 짓을 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이 같은 김 위원장의 발언을 소개하면서 "아무리 비위가 거슬려도 남조선 당국자는 오늘의 평양발 경고를 무시해버리는 실수를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에 김 위원장이 언급한 '남조선 당국자의 이중적 행태'는 사실상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북한은 이날도 대남공세에 열을 올렸다.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전술유도탄의 사격소식과 함께 남쪽에 알린 권언' 제목의 기사에서 "조선(북한)은 언론보도를 통해 공개적으로 밝힌 '평양발 경고'가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주시할 것"이며 "남조선 당국자는 어제와 다른 오늘의 현실을 실천 행동으로 펼쳐 보여야 한다"고 보도했다.

연이은 북한의 공세에 문 대통령의 촉진자 입지는 점점 좁아지는 모습이다.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하듯 문 대통령은 전날 조계종·천태종 등 한국 불교계 지도자들과의 청와대 오찬에서 "지금까지 남북, 북·미 관계에서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고 말했다.

이같은 상황에도 청와대는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못한 채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계속 내비치고 있다. 그동안 공들인 판을 스스로 깰 수 없다는 입장이 깔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의 모멘텀을 살리겠다는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조선중앙통신이 평양발 경고를 한 것에 대해 "(북한의) 담화문이 아니다. (북한의) 공식 입장이 아닌 데 대해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북한 매체들이 국가의 통제를 받는다는 것을 전제로 할 때 청와대의 이같은 입장은 북한의 강경한 태도에 대해 한발 물러선 것으로 분석된다.

편집국 chunjiinla@gmail.com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